전통의 실업축구 강호 할렐루야가 김포를 연고지로올 시즌 실업축구 K2리그에 복귀한다. 한국실업축구연맹은 최근 이사회에서 지난해말 해체된 서울시청 대신 할렐루야를 편입해 지난해와 같은 10개 팀으로 K2리그를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70~80년대 많은 스타들을 배출했던 할렐루야는 지난해 상반기 K2리그에 참가했으나 연고지 문제로 후반기 리그에는 불참했다. 실업축구 최강을 가리는 2004 K2리그는 오는 4월10일 개막돼 11월14일까지 전.후기를 합쳐 팀당 18경기씩 총 90경기가 열리고 6월13일부터 22일까지 단일컵대회로K2리그 선수권대회가 개최된다. 올 시즌 K2리그는 지난해 우승팀 고양 국민은행을 비롯해 이천 상무, 수원시청등이 상위권을 다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서울시청 선수들을 중심으로 14명을 보강한 대전 수력원자력이 다크호스로 등장할 전망이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올 시즌 K리그와 K2리그 일정이 지난해보다 늦게 끝나도록짜여짐에 따라 통상 연말에 열리는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를 연중 대회로 개편해분산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