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투어 우승과 세계랭킹 10위권 진입 등으로 화려한 한해를 보냈던 `탱크'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긴 동계 휴식기를 마치고 본격적인 2004 시즌에 들어간다. 최경주가 올시즌 첫 출전하는 대회는 오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츠데일의 스콧츠데일TPC(파71. 7천59야드)에서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FBR오픈(총상금 400만달러). 팬들에게 생소한 FBR오픈은 71년간 `피닉스오픈'이라는 이름으로 열려 왔으나 주최측이 지난해 투자은행 FBR을 타이틀스폰서로 영입하면서 명칭을 바꿨다. 개막전인 메르세데스챔피언십부터 출전했던 지난해 보다 2주 가량 늦게 출발하는 최경주의 올 시즌 목표는 전 대회 컷 통과와 메이저대회 우승 도전이다. 지난해 최경주는 단계적으로 진행해 온 스윙 개조 작업을 거의 마무리했고 그결과로 시즌 막판 4주 연속 톱10 입상 등 기복없는 견실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올해는 이같은 성과를 더욱 발전시켜 컷오프 없는 한해를 보내 메이저급 선수로발돋움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운 것. 프레지던츠컵과 타깃월드챌린지 등 각종 챌린지이벤트 출전과 연말 아들 출산등으로 동계훈련 시작이 늦어졌지만 최경주는 지난 5주간의 훈련을 통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특히 강도높은 체력 훈련과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체중을 4.5㎏ 가량 줄인 최경주는 한결 가벼워진 몸으로 부드럽고 강력한 스윙을 보여줄 수 있을 전망. 또 새 캐디로 영입한 현역 PGA 투어 선수 노타 비게이 3세(미국)의 친동생 클린트 비게이(29)도 장도에 오르는 최경주에게 든든한 지원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경주가 그동안 이 대회와는 좋은 인연을 맺지 못한 탓에 가볍게 첫 걸음을 뗄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2년전 첫 출전 당시에는 이틀 연속 70대 타수에 머물며 탈락했고 특히 시즌 개막전에서 준우승했던 지난해에는 시즌 첫 컷오프의 수모를 당하기도 했다. 더욱이 올 시즌을 단단히 벼르고 있는 쟁쟁한 톱랭커들이 대거 출전하기 때문에최경주는 시즌 데뷔전부터 치열한 경쟁을 경험할 전망. 개막전 우승을 아쉽게 놓친 뒤 1주를 쉰 지난해 상금왕 비제이 싱(피지)이 디펜딩챔피언으로 나서고 봅호프크라이슬러클래식에서 오랜 우승 갈증을 푼 필 미켈슨(미국)도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또 지난 주 아쉽게 우승을 놓친 스킵 켄달을 비롯해 케니 페리, 커크 트리플릿(이상 미국) 등도 시즌 첫 승을 목표로 출사표를 던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