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두번째 한국인 멤버 나상욱(20.미국명 케빈 나. 코오롱엘로드)이 2개 대회 연속 컷을 통과했다. 나상욱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인디언웰스골프장(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봅호프크라이슬러클래식(총상금 450만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이로써 나상욱은 중간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컷 통과 기준 타수(277타)를 여유있게 넘어서며 소니오픈에 이어 데뷔후 나선 2경기에서 모두 예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PGA웨스트골프장 파머코스, 버뮤다듄스, 라킨타 등 3개 코스에서 치른 1∼3라운드 경기에서 연일 68타를 때리며 중위권을 지켰던 나상욱은 이날 부진으로톱10 입상이 다소 어려워졌다. PGA 투어 코스중 가장 짧다는 인디언웰스 골프장에서 치렀지만 나상욱은 1∼3라운드를 통틀어 단 2개 뿐이던 보기를 이날만 3개나 범하며 순위가 밀렸다. 특히 나상욱은 경기 초반 코스에 적응하지 못한 듯 3번홀(파4)과 5번홀(파5)에서 잇따라 보기를 범하는 등 출발이 좋지 않았다. 8번홀(파5)에 이어 후반들어 10번홀, 11번홀(이상 파4)과 15번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나흘 연속 60대 타수를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쓴 나상욱은 그러나 18번홀(파5)에서 다시 1타를 잃어 간신히 언더파 스코어를 유지했다. 올시즌 화려한 부활을 꿈꾸는 `메이저 무관의 제왕' 필 미켈슨(미국)이 버뮤다듄스골프장에서 5언더파를 추가, 중간합계 26언더파 262타로 이틀째 선두를 지키며지난 시즌 무관의 한을 풀 태세다. 그러나 전날 공동6위에 자리를 잡았던 커크 트리플릿(미국)도 이글 1개, 버디 7개로 9언더파 63타의 맹타를 뿜으며 선두에 동참, 미켈슨의 독주를 막을 대안으로떠올랐다. 또 트리플릿과 함께 공동6위에서 출발한 케니 페리(미국)는 라킨타골프장 5번과6번홀(이상 파5)에서 연속 이글을 잡는 등 8타를 줄여 25언더파 263타로 3위로 뛰어올라 최종일 치열한 우승 경쟁을 예고했다. 한편 전날 나란히 2위에 올랐던 제이 하스와 벤 크레인(이상 미국)은 각각 5타와 4타를 줄이는 데 그치며 4위와 공동5위로 뒷걸음질을 쳤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