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제3회 카타르 도요타컵 23세이하 친선대회에서 모로코에 역전패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테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최태욱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조직력이 무너져 모로코에 1-3으로 무릎을 꿇었다. 모로코와의 예선전에 2진급을 투입했다가 참패를 당했던 한국은 이날 베스트멤버를 총출동시키고도 또다시 져 아시아 최강의 자존심을 여지없이 구겼다. 객관적인 전력상 한 수위로 평가됐던 한국은 플레이메이커 김두현이 전반 종료 직전 퇴장을 당하는 등 감정적인 행동으로 자멸한 반면 모로코는 개인기를 앞세운침착한 플레이로 제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조재진, 최성국, 최태욱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모친상을 당한 김 감독을 위해 검은 완장을 차고 나선 전반까지는 단연 한국의 우세였다. 한국은 전반 23분 최성국이 상대 수비를 유인하며 오른쪽 측면에서 파고든 뒤건넨 스루패스를 `골든보이' 최태욱이 정확한 왼발 인사이드킥으로 선제골을 작렬해순조롭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이후 일방적인 공세를 펼쳤지만 상대의 거친 몸싸움에 막혀추가골을 낚지 못하고 오히려 전반 종료 직전 김두현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 한국은 김두현이 빠진 공백을 메우지 못한데다 모로코의 신경전에말려들면서 공수의 조율이 완전히 무너졌다. 각자의 포지션을 찾지 못해 허둥대던 한국을 상대로 모로코는 후반 7분 오른쪽페널티 지역에 올라온 크로스를 알 엘라위가 문전에서 스프링처럼 튀어오르며 헤딩골을 뽑아냈다. 자신감을 얻은 모로코는 10분 뒤 람바르크 부샤이브가 문전에서 골기퍼 김영광을 유인한 뒤 찔러준 패스를 아칼 살라 알-딘이 빈 골대로 밀어넣어 역전골을 터트렸다. 한국은 배수진을 치고 나섰지만 후반 21분 최태욱이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날린 슛이 무위에 그치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았고 김동진 등 일부 선수들은 거친플레이로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다급해진 김호곤 감독은 후반 41분 골잡이 김동현을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지만 오히려 43분 엘 모바리에 쐐기골을 내주며 완패했다. (도하=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jc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