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전 대회 컷 통과를 목표로 내건 `탱크'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새 캐디와 호흡을 맞춘다. 아들 출산 등으로 바쁜 연말을 보내고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최근 동계훈련에 들어간 최경주는 최근 새로운 캐디 클린트 비게이(29)를 영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투어챔피언십 등에서 백을 멨던 론 레빈을 대신해 최경주를 돕게 된 클린트 비게이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4승을 거둔 인디언 골퍼 노타 비게이 3세(31.미국)의 친 동생. 아메리카 원주민인 나바호족의 피가 섞인 클린트 비게이는 형의 백을 메고 2000년 페덱스세인트주드클래식과 캐넌그레이터하트포드오픈 우승을 도왔다. 한편 하와이에서 막을 내린 메르세데스챔피언십에 이어 봅호프크라이슬러클래식에도 결장하는 최경주는 오는 30일 개막하는 FBR오픈에서 PGA 투어 2004 시즌을 시작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