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프로축구(K리그)를 전.후기리그로 나눠 개최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고 있다. 프로축구연맹은 6일 오후 축구회관에서 실무위원회를 열고 지난해 실시한 통합리그 대신 전.후기리그제를 도입하는 개편안을 마련해 이사회에 상정키로 의견을 모았다. 이번 개편안에 따르면 각 팀은 리그당 12경기씩 치러 모두 24경기를 소화하며전기리그와 후기리그 우승팀이 일본 J리그처럼 챔피언 결정전을 벌이는 방식이 유력하다. 지난 96년 이후 8년만에 전.후기리그를 도입함에 따라 경기수는 지난해 팀당 44경기보다 상대적으로 줄어들지만 리그 중간에 컵 대회를 추가해 부족한 경기 수를메울 방침이다. 연맹의 이같은 움직임은 올해 아시안컵, 월드컵 최종예선, 아테네올림픽 등 행사가 계속되는 데다 단일리그로 인해 관중의 흥미가 감소했다는 자체 분석에 따른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성남의 일방적인 독주에다 일부 팀의 경우 리그 도중 순위 경쟁을포기하는 경우도 발생해 K리그 인기 회복을 위해선 전.후기리그 도입이 절실하다는데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또 1년 간의 유예기간을 둔 뒤 신인선수에 대한 계약금을 폐지한 뒤 완전 연봉제로 전환하고 고질적인 문제점으로 지적되던 자유계약선수(FA)의 이적료를 없애기로 했다. 이밖에 무자격 에이전트가 난립하는 사태를 막기위해 2005년부터 구단과 선수간의 모든 계약은 선수 본인과 가족, 변호사,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에이전트만이할 수 있도록 제한키로 했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전.후기리그제 도입은 연맹 뿐 아니라 각 구단들도 공감하는 바였고 FA 이적료 폐지와 에이전트 자격 제한 또한 구단과 선수보호를 위해필요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실무위원회에서 논의된 이번 개편안은 8일 열리는 연맹 이사회에 상정돼 의결될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