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F1그랑프리의 제왕' 미하엘 슈마허(독일)를 제치고 올해 세계 스포츠스타 소득 랭킹에서 1위를 차지했다. 18일(한국시간) 독일 `빌트'지 인터넷판에 따르면 스포츠 통계업체인 `스포르트인터마티온 딘스트'의 주요 스포츠스타 소득 분석 결과 우즈는 올 한해 총 1억3천624만달러(1천662억원)을 벌어들여 작년 슈마허에 내줬던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올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660만달러의 상금을 챙긴 우즈는 비록 비제이싱(피지)에게 상금왕을 빼앗겼지만 메인 스폰서 나이키에서 받는 지원금과 엄청난광고 출연료 등을 합해 사상 처음 소득 1억달러 시대를 열었다. F1 그랑프리 6회 우승의 금자탑을 쌓은 레이싱의 황제 슈마허는 8천447만달러(1천5억원)로 2위를 차지했고 올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잉글랜드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이 4천793만달러(570억원)로 뒤를 이었다. 또 프로복싱 `골든보이' 오스카 델라 호야(미국)와 중량급 최고의 테크니션 로이 존스 주니어(미국)가 4천395만달러(519억원)와 3천542만달러(422억원)로 각각 4,5위에 자리했고 미국프로농구(NBA) 간판스타 케빈 가넷(미네소타.3천430만달러)과샤킬 오닐(LA 레이커스.3천220만달러)이 6, 7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 테니스 메이저대회 2관왕 세레나 윌리엄스(미국)가 여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상위 10위 이내인 8위(3천72만달러)에 올랐고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유격수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2천998만달러로 9위였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은 현역 은퇴에도 불구하고 2천924만달러(10위)를 벌어여전한 인기를 실감케 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