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미국 골프기자들이 선정하는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우즈는 17일(한국시간) 발표된 미국골프기자협회(GWAA) 회원 투표에서 54%의 득표율로 유럽투어 상금왕에 오른 `황태자' 어니 엘스(남아공.18%),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상금왕 비제이 싱(피지.14%)을 큰 차로 제쳤다. 이로써 우즈는 통산 6번째이자 5년 연속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또 전날 고국 스웨덴에서 통산 7번째 최고의 선수로 뽑혔던 소렌스탐은 무려 98.6%라는 압도적 지지를 받아 3년 연속(통산 5번째) 수상자로 선정됐다. 시니어투어 `올해의 선수'에는 93%의 표를 얻은 톰 왓슨(54)이 뽑혔다. 왓슨은 루게릭병으로 투병 중인 캐디 브루스 에드워즈와 호흡을 맞춰 US오픈,브리티시오픈 등에서 선전했고 시니어투어에서 2승을 거두며 상금왕에 올랐다. 한편 시니어투어 선수로서 첫 수상하게 된 왓슨은 PGA 투어에서 활동할 때 6차례나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적이 있다. (휴스턴 AP=연합뉴스)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