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세계정상급 선수 16명만 출전한 '별들의 파티' 타깃월드챌린지(총상금 500만달러)에서 2위로 올라서 우승까지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최경주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의 셔우드골프장(파72.7천2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의 불꽃타를 휘둘렀다. 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가 된 최경주는 선두 데이비스 러브3세(미국. 205타)에3타 뒤진 단독2위로 올라섰다. 올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를 우승없이 마친 최경주는 이로써 비록 정규 시즌대회는 아니지만 최고의 선수들만 모인 특급 이벤트 대회에서 정상을 차지할 기회를맞았다. 지난 2000년 이 대회 우승자 러브3세는 9언더파 63타로 코스레코드 타이를 세우며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3타차 단독 선두로 나서 대회 2번째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전날 1타차의 불안한 선두로 올라섰던 지난해 대회 챔피언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은 2타를 줄였지만 러브3세와 최경주의 맹타에 밀려 합계 5언더파 211타로 3위로 내려 앉았다. 대회 호스트이자 지난 2001년 우승자인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1타도 줄이지 못해 사실상 우승의 꿈을 접었다. 합계 2언더파 214타로 공동6위에 머문 우즈는 러브3세에 무려 9타나 뒤처져 최종 4라운드에서 역전이 힘들어졌다. 첫날과 둘째날 처음 겪어보는 셔우드골프장에 대해 "코스 파악이 안됐다"던 최경주는 이날은 자신감을 얻은 듯 첫홀부터 공격적인 플레이로 거침없이 타수를 줄여나갔다. 1번홀∼3번홀에서 잇따라 3개의 줄버디를 엮어낸 최경주는 5번홀(파5)에서 회심의 이글을 뽑아내 초반 5개홀에서 5타를 줄이는 눈부신 플레이를 펼쳤다. 단숨에 단독 선두까지 치고 올라간 최경주는 6, 7번홀에서 2타를 잃었지만 9∼11번홀에서 다시 한번 3개홀 연속 버디를 때려 다시 선두로 나섰다. 12번홀(파3) 보기로 상승세가 주춤했던 최경주는 파5홀인 13, 16번홀에서 가볍게 버디를 보태 4라운드를 기약했다. 최경주는 "갈수록 샷이 나아지고 있다"며 "오늘 3개의 보기가 아쉬웠지만 아주 만족스러운 경기"라고 말했다. 올해 4승을 올리며 상금랭킹 3위를 차지했던 러브3세는 이날 매홀 버디 찬스를맞는 발군의 아이언샷으로 지난해 해링턴이 세웠던 코스레코드를 다시 한번 재연했다. 17번홀(파3)에서 이날 유일한 보기를 기록한 러브3세는 무려 10개의 버디를 쓸어담았다. 러브3세는 "자신감이 넘쳤다"면서 "우즈와 함께 플레이하는 것이 이제는 편안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흰색 골프화를 신고 나와 눈길을 끈 우즈는 샷이 잇따라 좌우로 흔들린 탓에 우승권으로 올라서는데 실패했다. 전반 9개홀에서 2타를 잃은 뒤 후반 들어 3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간신히 상위권복귀의 희망을 이어가던 우즈는 18번홀(파5)에서 드라이브샷을 숲으로 날린데 이어3번째샷을 물에 빠트리자 고개를 숙이고 말았다. 우즈는 "하루 종일 '공 조심'을 외쳐여 하다니..."라며 입맛을 다셨다. 마스터스 챔피언 마이크 위어(캐나다)가 3언더파 69타를 치며 합계 4언더파 212타로 4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고 저스틴 레너드(미국)이 3언더파 213타로 5위를 지켰다. 프레드 커플스(미국), 크리스 디마르코(미국)이 우즈와 함께 공동6위를 달렸고 올해 상금왕 비제이 싱(피지)은 1타를 잃으며 합계 이븐파 216타로 10위로 밀렸다. 첫날 81타를 치며 나홀로 꼴찌로 떨어졌던 대런 클라크(북아일랜드)는 2언더파70타로 만회샷을 날려 벤 커티스(미국)과 함께 합계 8오버파 224타로 공동15위가 되면서 최하위 탈출 가능성을 내비쳤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