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두산의 간판 타자 심재학(31)이 기아로 유니폼을 갈아입는다. 두산과 기아는 10일 외야수 심재학과 투수 박진철(28), 내야수 황윤성(29)의 1대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막강 투수력과 뛰어난 기동력을 보유한 기아는 장타력 부재로 2년 연속 플레이오프에서 무릎을 꿇은 뒤 지난달 삼성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강타자 마해영을 영입한 데 이어 심재학까지 데려와 타선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특히 장성호 외에는 중심타선이 마해영, 박재홍, 홍세완 등 오른손 타자 일색이던 약점과 외야진 보강 과제도 이번 트레이드로 한꺼번에 해결했다는 평가다. 비록 심재학이 올 시즌 타율 0.236, 5홈런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지만 통산 113홈런, 491타점을 올릴 정도로 장타력을 갖추고 있어 기아의 기대가 크다. 충암고-고려대를 거치면서 아마추어 최고의 왼손타자로 불리던 심재학은 지난 95년 LG에 1차지명으로 입단했지만 한동안 기대에 미치지 못해 99년에는 투수로 전향하는 수모를 겪었다. 이듬해 현대로 트레이드돼 21홈런을 치며 조금씩 기대에 부응하기 시작한 심재학은 2001년 심정수와 맞교환돼 두산 유니폼을 입고서 타율 0.344, 24홈런을 치며전성기를 열어가는 듯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다시 부진을 겪기 시작해 올 시즌에는 잔부상에 시달리며 생애 최악의 성적을 낸 끝에 프로생활 9년만에 4차례 유니폼을 갈아 입는 파란만장한야구인생을 보내고 있다. 이번 트레이드에 대해 두산은 올 시즌 2군 홈런왕 출신으로 후반기 1군 무대에서도 가능성을 보여준 이승준이 있어 심재학이 들어설 자리가 없었다고 전했다. 대신 박진철이 투수진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는 데다 황윤성도 왼손 대타요원으로 요긴하게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두산은 전날 FA 정수근을 영입한 롯데로부터 보상선수로 지명한 문동환을하루도 안돼 한화 백업포수 채상병과 맞바꾼 데 이어 이틀 동안 2건의 트레이드로 30대 선수 2명을 20대 선수 3명과 교환해 팀 개편작업에 박차를 가했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stcir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