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한화와 현대는 5일 외야수 송지만(30)과 투수 권준헌(32)을 1대1로 맞트레이드했다. 현대 유니폼으로 갈아 입는 송지만은 올 시즌 부상 때문에 74경기에 출전, 타율0.253, 9홈런으로 부진했지만 지난 해에는 타율 0.291, 38홈런을 기록하는 등 장타력을 갖춰 심정수, 이숭용과 함께 현대의 최강 클린업 트리오를 구성할 전망이다. 한화는 올 시즌 8승4패9세이브, 방어율 3.19를 기록한 권준헌을 데려와 불펜을보강하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