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리베로' 홍명보(LA 갤럭시)와 '황새' 황선홍(전남 코치)이 국가대표 은퇴 1년여만에 그라운드에서 호흡을 맞춘다.

대한축구협회는 사단법인 홍명보장학회가 주최하는 '푸마 & 홍명보 소아암어린이 돕기 자선경기'가 오는 21일 오후 2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고 1일 밝혔다.

이 자선경기는 홍명보가 그 동안 국민에게서 받았던 성원에 보답하는 의미로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벌어지는 것이다.

주최측은 입장료(1등석 2만원, 2등석 1만원) 및 경기 전날 서울 노보텔에서 열리는 참가 선수 애장품 경매 수익금과 함께 이미 확보한 2억원의 스폰서 비용을 소아암 어린이에게 전달할 생각이다.

이와 관련 주최측 관계자는 "선수 1명 또는 2명이 소아암 어린이와 자매결연을하는 방식으로 수익금을 전해 줄 것"이라며 "선수 유니폼에도 어린이 환자들의 이름을 새겨넣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2002한일월드컵 4강 주역 등으로 구성된 사랑팀(최소 21명)과K리그 올스타(20명)로 짜여진 희망팀이 '선의의 대결'을 벌인다.

먼저 김호 전 수원 삼성 감독이 지휘봉을 잡을 사랑팀에는 홍명보, 황선홍을 비롯해 이운재, 최진철, 김태영, 이민성, 이을용, 김남일, 윤정환, 최성국, 정조국 등이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또 홍명보와 친분이 두터운 '일본의 홍명보' 이하라, 브라질 출신의 귀화 일본인 라모스, 현역 시절 치렁치렁한 헤어스타일이 인상적이었던 기타자와도 사랑팀의멤버로 나선다.

출전 의사를 강력히 내비친 최용수, 안정환과 함께 일본축구 영웅 미우라도 오는 14일 열리는 일본 FA컵대회 결과에 따라 참가 여부가 결정된다.

이에 맞서는 희망팀은 이회택 전 전남 드래곤즈 감독이 사령탑을 맡는 데 정규리그 득점왕 김도훈이 김대의, 우성용, 서정원 등과 함께 공격라인을 이끌게 된다.

또 고종수, 신태용, 이관우, 노정윤, 최성용, 이기형, 조병국, 최은성 등도 희망팀의 일원으로 뛴다.

한편 티켓은 오는 8일부터 제일은행과 인터파크를 통해 판매되며 일산에 위치한고양종합운동장은 지하철 3호선 대화역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다음은 자선경기 출전 선수 명단.

◇사랑팀 = 이운재 김병지(이상 GK) 홍명보 김태영 최진철 이민성 현영민 이영상 이하라(이상 DF) 이을용 김남일 윤정환 신홍기 하석주 라모스 기타자와(이상 MF)황선홍 고정운 차상해 정조국 최성국(이상 FW)

◇희망팀 = 최은성 조준호(이상 GK) 강철 이기형 최성용 박건하 조병국 최종범이승엽(이상 DF) 신태용 서정원 노정윤 이관우 박진섭 고종수(이상 MF) 김도훈 김대의 우성용 이원식 노상래(이상 FW)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