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대박을 터뜨린 마해영(33)이 1일 광주 기아 구단에서 입단식을 가졌다. 지난 달 24일 4년간 총액 28억원에 계약한 마해영은 입단식에서 기아의 정재공단장으로부터 배번 49번이 새겨진 유니폼과 김성한 감독으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았다. 새로 둥지를 튼 팀 선수들과도 상견례를 한 마해영은 "내년에는 타율 3할, 30홈런, 100타점 돌파가 목표"라며 "기아가 페넌트레이스 1위와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