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의 메이저리그 타자 최희섭(24.시카고컵스)이 올 시즌 월드시리즈 챔피언인 플로리다 말린스로 옮겼다. 말린스는 26일(한국시간) 중심 타자이자 1루수인 데릭 리(28)를 컵스에 넘겨주는 대신 최희섭과 컵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1명을 데려오는 트레이드를 성사시켰다고 발표했다. 이제껏 한국인 출신 메이저리거가 말린스에서 뛴 적은 없었다. 최희섭은 리가 1루를 맡았었고 말린스의 1루 교체 요원인 제프 코나인(37)도 나이가 많아 풀 타임 출전이 이뤄지지 않았던 점으로 미뤄 볼때 내년 시즌 주전으로 뛸 가능성이 커졌다. 이번 트레이드와 관련한 최희섭의 연봉 계약과 옵션 등 구체적인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다. 특히 트레이드된 리가 올 시즌 155게임에서 홈런 31개, 92타점(타율 0.271)을 올린 슬러거로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일조했던 점을 감안하면 말린스가 최희섭의 가능성을 높이 산 것으로 풀이된다. 최희섭은 메이저리거로 첫 시즌을 맞아 지난 4월 홈런 5개와 14타점으로 내셔널리그 월간 신인상을 받으며 상승세를 탔지만 내야에 뜬 볼을 잡던 중 투수와 충돌, 그라운드에 머리를 부딪쳐 3주간 결장한 탓에 컨디션 난조에 빠지며 시즌 타율 0.218로 마감했다. 최희섭은 지난 시즌 연봉 30만5천달러에다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 보너스 10만달러 등 총 40만5천달러를 받았지만 내년 시즌 연봉은 말린스에서 다시 협상을 벌여야 한다. 최희섭의 에이전트인 이치훈씨는 "이번 트레이드는 시카고 컵스가 지난 8월 1루수인 랜들 사이먼을 데려오며 출전 기회가 줄어든 최희섭이 자청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씨는 "최희섭이 말린스에서는 1루수 자리를 확실히 확보할 것"이라면서 "마이너리그 시절 함께 뛰었던 알렉스 곤살레스, 미겔 카브레라 등 잘 아는 선수들이 많은 만큼 곧 제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채널 ESPN은 최희섭에 대해 "말린스에서 잠재력을 발휘할 기회가 더 많겠지만 주전 1루수 자리를 두고 여전히 코나인과 경쟁할 것"이라면서 "말린스 구장이 타자에게 다소 불리한 만큼 홈런보다는 장타를 더 의식해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희섭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서울=연합뉴스) 장익상기자 tsyang@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