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26.CJ)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최종전인 ADT챔피언십(총상금 100만달러) 첫날 '골프 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의 맞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두며 시즌 4승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박세리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의 트럼프인터내셔널골프장(파72. 6천485야드)에서 올 시즌 상금랭킹 30위 이내 선수들만 출전한 가운데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3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쳤다.

3언더파 69타로 선두에 나선 로라 디아스(미국)에 4타 뒤졌지만 박세리는 카리웹(호주), 로라 데이비스(영국), 소피 구스타프손(스웨덴), 팻 허스트(미국) 등과함께 공동5위에 올라 남은 3일 동안 추격의 여지를 열어뒀다.

반면 박세리와 올들어 4번째 1라운드 맞대결을 펼친 소렌스탐은 버디 5개를 골라냈지만 보기 5개, 더블보기 2개를 곁들여 2오버파 74타로 박세리에 1타 밀리면서공동10위로 마쳤다.

이날 전반에만 보기없이 3개의 버디를 솎아내 한때 선두를 달렸던 박세리는 10번홀(파4) 더블보기로 상승세가 꺾였다.

이어진 3개홀을 잇따라 보기로 홀아웃, 중위권으로 밀려난 박세리는 그러나 15번홀(파5)에서 두번째샷을 그린에 올린 뒤 가볍게 1타를 줄여 다시 선두권으로 복귀했다.

박지은(24.나이키골프), 한희원(25.휠라코리아), 김미현(26.KTF)은 나란히 4오버파 76타로 공동15위. 이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 5명 가운데 막내 장정(23)은 8오버파 80타로 공동25위까지 미끄럼을 탔다.

상금랭킹 29위로 간신히 이 대회 출전권을 잡은 디아스는 아이언샷 호조에 힙입어 버디 5개, 보기 2개로 단독선두로 나서 시즌 첫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로리 케인(캐나다)이 2언더파 70타로 디아스를 1타차로 추격했고 멕 말론(미국)이 1언더파 71타로 뒤를 이은 가운데 미셸 레드먼(미국)은 이븐파 72타로 단독4위에랭크됐다.

대회가 열린 트럼프인터내셔널골프장은 까다로운 코스 세팅과 굴곡이 심한 그린탓에 이날 언더파 스코어를 낸 선수는 3명 뿐이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