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올스타전' 격으로열리는 시즌 최종전 ADT챔피언십(총상금 100만달러)도 한국 선수들의 잔치가 될 전망이다.

오는 21일(한국시간)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의 트럼프인터내셔널골프장(파72. 6천485야드)에서 4일간 열리는 이 대회는 상금순위에 따라 30명만 출전할 수 있는 '올스타전'이다.

출전 자체가 LPGA 투어 선수로서는 대단한 영예인 ADT챔피언십에 나서는 한국선수는 무려 5명. 시즌 상금랭킹 2∼4위에 나란히 포진한 박세리(26.CJ), 박지은(24.나이키골프),한희원(25.휠라코리아)과 김미현(26.KTF), 그리고 장정(23) 등이 '태극 여전사'의대표 선수로 이 대회에 출사표를 던졌다.

그동안 LPGA 무대에서 본 바닥 미국 선수를 제외한 최강의 골프 강국으로 꼽혀온 스웨덴과 호주는 2명씩 출전시키는데 그쳤다.

이들 한국 선수 5명의 목표는 우승. 지난 99년 이 대회 챔피언에 올랐던 박세리는 4년만에 정상 복귀와 명예의 전당입회 포인트(27점)을 채우겠다는 야심이다.

한국, 일본, 미국으로 이어지는 강행군 탓에 다소 지친 기색이었던 박세리는 몸과 마음을 추스리고 올해 대미를 우승으로 장식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데뷔 이후 가장 뛰어난 성적을 올렸지만 단 1승 밖에 따내지 못한 아쉬움을 곱씹고 있는 박지은도 승부수를 띄울 참이다.

모빌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에서 연장전 끝에 아깝게 준우승에 머문 한희원은 1주일전 좌절을 이번 대회 우승으로 씻어내겠다며 투지를 불태우고 있다.

우승없는 시즌을 보낼 위기에 빠진 김미현과 아직 데뷔 이후 한번도 챔피언 트로피를 받아본 적이 없는 장정 역시 배수진을 쳤다.

하지만 '코리언 시스터스'의 우승 도전은 가시밭길이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스킨스게임에서 자신감을 더해 돌아온 '골프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타이틀 방어에 나선데다 카리 웹, 레이철 테스키(이상 호주), 캔디 쿵(대만), 로라 데이비스(영국), 줄리 잉스터, 로지 존스, 멕 말론(이상 미국)등 내로라하는 강호들이 저마다 우승을 노리고 총출동하기 때문. 출전 선수 30명이 모두 우승후보지만 특히 '한국 선수 킬러'로 자리 잡은 도로시 델라신(미국)의 가세도 신경 쓰이는 일이다.

상금랭킹 30위 밖에 머물렀던 델라신은 17일 모빌토너먼트 우승으로 상금순위 22위로 올라서며 대회 개막을 4일을 앞두고 출전권을 땄다.

한편 이 대회가 끝나면 박세리 등 출전자 5명은 12월 6∼7일 제주 핀크스골프장에서 열리는 한일여자프로골프대항전에 출전하기 위해 일제히 귀국길에 오른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