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와 허석호(30·이동수패션·ASX)가 짝을 이룬 한국팀이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월드컵골프대회(총상금 4백만달러) 3라운드에서 중위권에 머물렀다. 한국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키아와아일랜드골프장 오션코스(파72·길이 7천2백9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치는데 그쳤다. 한국은 3라운드 합계 1오버파 2백17타로 전날 공동 12위에서 공동 13위로 순위가 한 단계 떨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