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와 허석호(30.이동수패션)가 짝을 이룬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월드컵골프(총상금 400만달러) 한국대표팀이 대회 3일째 여전히 중위권에 머물렀다. 한국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키아와아일랜드골프장 오션코스(파72. 7천29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에 그쳤다. 3라운드 합계 1오버파 217타가 된 한국은 전날 공동12위에서 공동13위로 순위가한 단계 떨어졌다. 14언더파 202타로 신나는 선두를 질주한 남아프리카공화국(로리 사바티니-트레버 이멜만)에 무려 15타나 뒤진 한국은 17일 열리는 최종일 상위권 입상을 위해 힘겨운 승부가 예상된다. 두 선수가 각각 플레이를 펼쳐 홀마다 더 좋은 스코어를 낸 선수의 점수를 팀성적으로 삼는 포볼방식으로 치러진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좀체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보기없이 9개의 버디를 합작한 사바티니와 이멜만은 강력한 우승 후보 미국(짐퓨릭-저스틴 레너드)과 프랑스(토마스 르베-라파엘 자클랭) 등 공동2위를 7타차로 따돌렸다. 이로써 남아공은 어니 엘스와 레티프 구센이 출전했던 2001년에 이어 2년만에월드컵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