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아리(17)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등용문인 퀄리파잉스쿨(Q스쿨)에서 상위권에 입상하며 최연소 정회원이 됐다. 송아리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데이토나비치의 LPGA 인더내셔널골프장 레전즈코스(파72. 6천443야드)에서 열린 LPGA Q스쿨 최종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쳤다. 전날 중단된 3라운드 마지막 2홀에서 1타를 까먹었지만 2위에 올랐던 송아리는이로써 합계 6언더파 282타로 공동5위에 오르며 내년 LPGA 투어 풀시드를 확보했다. 또 50년 LPGA 투어 역사상 처음으로 `18세 이하 입회 금지' 조항을 깨고 커미셔너의 특별 배려로 응시한 송아리는 LPGA 투어 정회원의 나이 제한도 무너뜨렸다. 한편 송아리와 함께 국내 1인자인 정일미(31.한솔)와 국가대표를 지낸 전설안(21.경희대)도 내년 풀시드 회원으로 `코리안 파워'에 동참하게 됐다. 첫날 74타로 성적이 좋지 않았던 정일미는 2,3라운드 연속 71타를 치며 공동37위로 컷을 통과한 뒤 최종일 4언더파 68타를 치며 공동17위로 뛰어올랐다. 풀시드 확보가 가능한 턱걸이 순위로 최종일 경기에 들어갔던 전설안도 4라운드에서 4타를 줄이는 기염을 토하며 공동12위로 급부상했다. 공동28위까지 주는 풀시드를 확보하지 못했지만 박현순(31.카스코), 이지연(22),이선희(29), 강지민(23.CJ) 등은 컨디셔널 시드를 받아 간간이 LPGA 투어에 참여하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