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여자프로골프 '10대 기수'중 한 사람인 김주미(19·하이마트)가 제4회 우리증권클래식(총상금 2억5천만원,우승상금 4천5백만원) 2라운드에서 선두에 나섰다. 김주미는 16일 코리아CC(파72)에서 속개된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4개 잡고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2라운드 합계 4언더파 1백40타로 신현주(23·휠라코리아) 전미정(21·테일러메이드)에게 2타 앞선 단독 1위다. 지난 6월 한솔레이디스오픈에서 우승한 김주미는 이로써 올시즌 첫 2승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김주미 신현주 전미정은 1주전 끝난 하이마트대회에서 연장전에 진출했다가 2위에 머무른 선수들이다. 미국LPGA투어 멤버인 이정연(24·한국타이어)과 장정(23)은 합계 1언더파 1백43타로 공동 4위에 올라 최종일 우승다툼에 가세할 수 있게 됐다. 박희정(23·CJ)도 합계 2오버파로 공동 14위로 오른 반면 기대를 모았던 김미현(26·KTF)은 4오버파로 공동 31위로 밀렸다. 첫날 '두 홀 연속 이글'을 잡고 선두에 나섰던 김미향(25)은 이날 4오버파(버디1,보기5)를 쳤다. 합계 2오버파로 공동 14위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