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공청소기' 김남일(전남)이 축구팬들에 의해 K리그 최고 섹시스타로 뽑혔다. 21일 월간 축구전문 베스트일레븐 10월호에 따르면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1천81명을 대상으로 'K리그 최고 섹시스타는 누구?'란 주제로 설문을 벌인 결과 김남일이48.9%로 절반에 육박했다. 김남일의 절친한 친구인 '시리우스' 이관우(대전)가 16.8%로 2위를 차지했고,그 다음은 이동국(11.7%.광주), 이운재(6.4%.수원), 박동혁(5.2%.전북), 김용대(3.2%.부산), 최성국(3.0%.울산), 정조국(2.4%.안양), 김태영(1.4%.전남)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호에는 2003-2004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본선 32개팀 전력과 판도분석, 한일 양국의 미래 조재진과 오쿠보 비교분석, 올림픽대표팀 뉴히어로 김동진인터뷰, 인천시민프로축구단의 선수단 구성 전망, K리그 감독 스트레스 해소법 등이실렸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