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골프의 간판 정일미(31.한솔)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스쿨(Q스쿨) 2라운드에서 자존심 회복에 나섰다.

정일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 아널드파머코스(파72)에서 열린 Q스쿨 2차예선 2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전날 3오버파 75타로 공동47위에 그쳤던 정일미는 중간합계 1오버파 145타로 선두 미셸 심슨(140타)에 5타 차 공동7위까지 뛰어오르며 1차예선에서 탈락하며 구겼던 국내 1인자의 자존심을 회복할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1라운드에서 이븐파를 치며 공동13위에 랭크됐던 차세대 기대주 배경은(18.CJ)은 이날 3오버파로 부진, 공동18위로 순위는 다소 밀렸지만 상위권을 유지했다.

첫날 공동100위까지 처졌던 상금왕 이미나(23)는 이날 2오버파를 쳐 서보미 등과 함께 공동64위로 간신히 컷을 통과했다.

한편 기대를 모았던 `슈퍼루키' 임성아(19.휠라코리아)는 153타에 그치며 컷오프 탈락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