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골프(PGA) 2부투어(네이션와이드투어)에 여성으로 첫 발을 딛는 한국계 `골프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가 새로운 기록 도전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위성미는 앨버트슨스보이시오픈(총상금 60만달러) 경기 개막을 하루 앞둔 18일(한국시간) "항상 무언가를 처음으로 이뤄내는 신기록 작성자가 되기를 바란다. 이번에도 잘 하고 싶다"고 밝혔다.

위성미의 이번 대회 목표는 컷오프 통과.

올해 PGA 투어에 도전장을 내밀고 성대결을 치렀던 여자 골프계 `지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당당하게 지역 예선을 통과했던 수지 웨일리(미국)는 모두 컷오프 벽을 넘지 못했었다.

그러나 이미 하와이에서 열린 펄오픈에서 쟁쟁한 일본 프로들 틈에서 컷을 통과했고 캐나다투어 베이밀스오픈에서 성대결을 경험한 위성미는 자신감에 차 있다.

이 대회를 앞두고 치른 존 댈리, 행크 퀴니, 낸시 로페스 등과의 스킨스게임도2003 PGA 마지막 성대결을 앞둔 그에게 자신감을 심어줬다.

당시 9홀에서 1언더파 34타를 쳐 퀴니(33타)에 이어 2번째로 좋은 기록을 냈던 위성미는 "아주 많은 것을 배웠고 자신감도 갖게 됐다"며 기염을 토했다.

위성미는 스킨스게임때는 물론 이후에도 연습장 등 가는 곳 마다 환호하는 갤러리들을 몰고다니며 대회 흥행에도 큰 몫을 하고 있다.

한편 위성미는 19일 새벽 조셉 서머헤이스, 케빈 버튼 등과 함께 티샷을 날린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