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설기현(안더레흐트), 박지성, 이영표(이상 PSV 에인트호벤) 등 '태극전사 4인방'이 나란히 2003-2004유럽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를 밟았지만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다만 교체 투입된 이천수는 제 몫을 다하며 팀 승리에 일조한 반면 나머지는 패배를 맛봐 이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이천수는 18일(한국시간) 홈인 산 세바스티안 아노에타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의 대회 본선(32강) D조 리그 첫 경기에서 후반 16분 왼쪽 미드필더로 교체 출장, 공격의 한 축을 담당했다. 스페인 진출 후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하다 이날 자신의 주 포지션인 왼쪽 날개로 기용된 이천수는 빠른 몸놀림과 특유의 스피드로 상대 수비 부담을 가중시키는 등 합격점을 받았다. 이천수는 당초 선발 출전이 유력시됐으나 코바세비치와 데 파울라가 투톱으로 먼저 나와 전반에는 벤치를 지켰다. 전반 슈팅 1개만 기록할 정도로 프랑스 출신의 크리스티앙 카렘뵈가 이끄는 올림피아코스의 수비벽에 막혀 빈공에 시달렸던 레알 소시에다드의 드누에 감독은 경기가 좀체 풀리지 않자 이천수와 부상에서 회복한 골잡이 니하트를 후반 16분 동시투입했다. 바르케르와 자리를 바꾼 이천수와 니하트가 1선을 누비자 침체됐던 공격에 가속도가 붙었고, 레알 소시에다드는 후반 35분 코바세비치가 자신이 얻은 페널티킥을 직접 차 넣어 1-0으로 승리, 16강 진출을 위한 힘찬 시동을 걸었다. 이천수는 인저리타임 때 아크 부근에서 슛을 날렸으나 수비수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남겼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C조의 에인트호벤은 홈에서 페르난도 모리엔테스와 시세에 연속골을 허용, 모나코(프랑스)에 1-2로 졌다. 박지성과 이영표는 선발 출장, 90분간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설기현이 풀타임을 소화한 안더레흐트는 올림피크 리옹(프랑스)과의 A조 원정경기에서 시종 끌려다니다 전반 26분 주니뉴에 페널티킥 결승골을 내줘 0-1로 졌다. 한편 지난 대회 준우승팀인 D조의 유벤투스(이탈리아)는 알레산드로 델 피에로와 페라라의 연속골로 하칸 슈퀴르가 1골을 만회한 갈라타사라이(터키)를 2-1로 제치고 순조로운 스타트를 끊었다. A조의 바이에른 뮌헨(독일)도 마카이(2골)의 활약에 힘입어 셀틱(스코틀랜드)을 2-1로 꺾은 가운데 B조의 인터 밀란(이탈리아)은 홈팀인 아스날(잉글랜드)을 3-0으로, 디나모 키에프(우크라이나)는 로코모티브 모스코바(러시아)를 2-0으로 각각 제압했다. 데포르티보 라 코루냐(스페인)와 AEK 아테네(그리스)의 C조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