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최고 장타자로 꼽히는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가 한국에서 성(性)대결을 펼치게 됐다. 스웨덴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유럽 여자골프대항전인 솔하임컵에 출전한 데이비스는 12일(한국시간) "오는 10월9일부터 개최되는 한국오픈골프에 나가기로 했다"고밝혔다. 한국오픈 대회조직위원회로부터 초청장을 받은 데이비스는 그동안 출전 여부를검토하다 '장타자'의 대명사인 존 댈리(미국)가 이 대회에 나간다는 소식을 듣고 결심을 굳혔다고 말했다. 이로써 데이비스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도전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수지 웨일리(미국), 그리고 캐나다프로골프투어에 이어 오는 19일 PGA 2부투어 보이시오픈에 나설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에 이어 올해 4번째로 남자 프로 선수들과겨루는 여자 골프 선수가 됐다. '여자 댈리'라는 별명을 얻을만큼 폭발적인 장타가 주무기인 데이비스는 LPGA투어 메이저대회 4승을 포함해 세계 각지에서 공식 대회에서만 64승을 올렸다. 소렌스탐과 웨일리, 그리고 위성미가 모두 남자 선수들과의 기량 차이를 넘지못하고 컷오프됐으나 데이비스는 컷 통과에 자신감을 보였다. 데이비스는 "아무래도 언론의 관심이 좀 덜하지 않겠느냐"며 "편안한 마음으로경기를 치르다보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