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이 11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여름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생명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우리은행은 지난 겨울리그에 이어 2연패를 이룩하며 여자농구 최강팀으로 자리매김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