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터키 이즈미르에서 만납시다." 전세계 174개국의 젊은이들이 참가해 `하나가 되는 꿈(Dream for Unity)'을 기원하며 젊음을 마음껏 발산했던 2003 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가 31일 폐회식을 갖고뜨거웠던 11일간의 레이스를 마감했다. 이번 대회는 한때 불참을 통보했던 북한이 우여곡절 끝에 참가하고 전쟁의 상흔이 채 가시지 않은 이라크 등도 동참함으로써 `벽을 넘어 하나로, 꿈을 펼쳐 미래로'라는 대회 슬로건에 걸맞게 지구촌 대학생들이 우정과 화합을 다졌다. 특히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시작된 개회식 남북 공동입장이 지난 해 부산아시안게임과 올 초 아오모리동계아시안게임에 이어 이 대회에서도 명맥이 이어짐으로써 내년 아테네올림픽에서의 남북 동시입장과 단일팀 구성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이날 저녁 7시 유니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시작된 폐회식은 짧은 만남, 오랜 이별을 아쉬워하는 석별의 정을 한국적 정서로 듬뿍 담아내며 형식을 파괴한 자유분방한 무대로 진행됐다. 식전행사로 젊은이들의 우정과 미래를 표현하는 공연으로 폐막 분위기를 띄운뒤 마스코트 드리미가 폐회식을 알리면서 공식행사가 시작됐다. 이번 대회 마스코트인 '드리미'가 폐회식이 시작됐음을 알리자 174개 참가국 국기가 일제히 입장했고 참가 선수들은 국가 구분없이 모두가 하나되어 자유로이 입장했다. 맨 마지막에 주경기장을 들어선 남북한 선수들은 깔끔한 통일단복을 차려입고손에 손을 맞잡은 채 이별의 시간을 준비했다. 조해녕 조직위원장이 환송사를 통해 "대구를 잊지 말아주십시오"라며 헤어짐을아쉬워 했고 고건 국무총리는 "하나가 되는 꿈을 우리 모두 일궈냈다"고 참가선수들을 격려했다. 마침내 조지 킬리안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회장이 폐회를 공식 선언한 뒤 FISU기가 차기 개최지인 터키 이즈미르의 하메트 프리쉬키나 시장에게 건네졌고 그동안 달구벌을 환하게 밝혔던 성화도 서서히 꺼지면서 11일간의 열전이 막을 내렸다. 주경기장에 모인 지구촌 젊은이들은 성화가 꺼진 뒤에도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은 아래에서 달구벌에서의 소중한 추억을 가슴에 새긴 채 오래도록 마지막 이별을아쉬워했다. 한편 이 대회에 379명의 선수단을 파견한 한국은 태권도가 16체급 중 10개의 금메달을 독식하며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전략종목인 양궁과 유도도 각각 5개와 4개를 따내는 금 26, 은 11, 동메달 15개로 중국, 러시아에 이어 역대 최고인 종합 3위를 달성했다. 특히 한국은 폐회식에 앞서 마지막 경기로 펼쳐진 남자배구 결승에서 숙적 일본을 상대로 3-2의 짜릿한 역전극을 연출, 6년만에 정상을 탈환하며 대미를 장식했다. 한국은 남자배구 우승으로 러시아(금26,은22,동34)와 금메달 수가 같았으나 은메달에서 뒤져 종합 3위에 만족해야 했다. 총 527명의 선수단과 응원단을 참가시킨 북한은 여자축구와 유도, 체조 등에서정상에 올라 금 3, 은 7, 동메달 3개로 종합 9위가 됐다. (대구=연합뉴스) 특별취재단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