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연소 입성을 노리고 있는 송아리(17)가 LPGA 퀄리파잉스쿨 3일째 단독선두로 나섰다. 송아리는 2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베니스의 플랜테이션골프장(파72)에서 열린 퀄리파잉스쿨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6언더파 210타로 1위로올라섰다. 미국 아마추어 랭킹 1위의 실력을 과시한 송아리는 이로써 오는 10월 열리는 퀼리파잉스쿨 최종전 진출을 사실상 굳혔다. 첫날부터 선전을 거듭한 국가대표 출신 전설안(21.경희대)은 이븐파 72타를 쳐합계 3언더파 213타로 공동4위에 올라 역시 최종전 진출을 눈앞에 뒀다. 임성아(20.휠라코리아)는 2오버파 75타로 부진, 합계 6오버파 222타로 공동44위까지 밀리며 상위 30명만 나갈 수 있는 최종전 합류를 위해 분발이 요긴해졌다. 이날 5타를 잃은 정일미(31.한솔)도 합계 7오버파 223타로 공동49위에 머무르며30위 이내 진입에 적신호가 켜졌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