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단거리 여왕' 켈리 화이트(27.미국)가 100m에 이어 200m까지 제패, 2관왕에 올랐다. 화이트는 29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파리 생드니스타디움에서 열린 2003세계육상선수권대회 여자 200m 결승에서 올해 최고기록인 22초05로 결승선을 끊어 아나스타샤 카파친스카야(러시아.22초38), 토리 에드워즈(미국.22초47)를 제치고 금메달을따냈다. 화이트는 이로써 지난 91년 카트린 크라베(독일) 이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100m와 200m를 동시에 제패한 선수로 기록되면서 명실상부한여자 스프린터 1인자로 떠올랐다. 화이트는 0.178초의 스타트 반응 시간으로 100m에서 2위를 한 팀 동료 에드워즈보다 약간 늦었으나 특유의 폭발적인 중반 스퍼트를 뿜어내며 선두로 치고 나간뒤 여유있게 우승했다. 프랑스가 자랑하는 `육상계 쿠르니코바' 뮤리엘 유르티스는 22초59로 4위에 그쳤다. 여자 400m허들에서는 국제육상연맹(IAAF)의 `떠오르는 스타'상을 받은 호주의신성 자나 피트먼(21)이 53초22의 개인 최고기록으로 샌드라 글로버(미국.53초65)를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남자 장대높이뛰기에서는 이탈리아의 기우세페 기빌리스코(24)가 자신의 기록을8㎝나 끌어올린 5m90을 넘어 오커트 브리츠(남아프리카공화국.5m83)를 제치고 우승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과 지난해 유럽선수권대회에서 10위를 차지한 성적이 고작인 철저한 무명 기빌리스코는 조국 이탈리아에 첫 장대높이뛰기 금메달을 안기며 스타탄생을 알렸다. 여자 해머던지기에서는 쿠바의 입시 모레노(23)가 73m33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29일 전적 △여자 200m 1.켈리 화이트(미국) 22초05 2.아나스타샤 카파친스카야(러시아) 22초38 3.토리 에드워즈(미국) 22초47 △여자 400m허들 1.자나 피트먼(호주) 53초22 2.샌드라 글로버(미국) 53초65 3.율리야 페촌키나(러시아) 53초71 △남자 장대높이뛰기 1.기우세페 기빌리스코(이탈리아) 5m90 2.오커트 브리츠(남아프리카공화국) 5m85 3.파트리크 크리스티안센(스웨덴) 5m85 △여자 해머던지기 1.입시 모레노(쿠바) 73m33 2.올가 쿠젠코바(러시아) 71m71 3.마누렐라 몽테브룬(프랑스) 70m92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