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첫승에 목마른 김미현(26.KTF)과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한희원(25.휠라코리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제이미파크로거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 첫날 산뜻하게 출발했다.

박세리(26.CJ)도 무난하게 첫날 경기를 마치고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이 대회4번째 우승 희망을 살렸다.

김미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톨리도의 하이랜드미도우스골프장(파71. 6천365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잡고 보기 3개를 범해 4언더파 67타를 쳤다.

로라 디아즈(28.미국)가 첫날 6언더파 65타 단독선두, 디펜딩챔피언 레이첼 테스키(31.호주)가 66타로 2위로 나선 가운데 김미현은 선두에 2타 뒤진 공동3위에 올라 시즌 첫 우승 기대를 높였다.

특히 김미현은 이날 파3 4개홀을 제외한 14홀에서 페어웨이를 적중시켰고 아이언샷과 장기인 페어웨이 우드샷도 정확해 18홀 가운데 14개 홀에서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또 그동안 끈질기게 발목을 잡아온 퍼트도 좋아져 이날 28개로 마무리했다.

테스키와 함께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미현은 11번과 12번홀(이상 파4)에서 어프로치샷이 그린을 벗어나 연속 보기를 범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13번홀(파4)에서 8번 아이언으로 친 두번째샷을 핀 바로 옆에 붙여 마수걸이 버디를 낚아 1타를 만회했다.

이후 파행진하던 김미현은 후반들어 2번(파3), 3번, 4번홀(이상 파4)에서 홀 1.8-3m 거리에 붙은 정교한 샷으로 3개홀 연속 버디를 엮어내며 상승세를 탔다.

또 5번홀(파4) 보기로 잠시 주춤했던 김미현은 6번홀(파3)에서 다시 1타를 줄이더니 막판 8번(파3)과 9번홀(파4)에서 3m, 4.5m짜리 버디퍼트를 잇따라 떨구며 깔끔하게 라운드를 마쳤다.

김미현은 "전반 성적이 좋지 않았고 자신감도 없었지만 꼭 컷은 통과하겠다는생각으로 분위기를 전환했고 함께 경기한 테스키의 선전을 지켜보며 따라했다"며 "앞으로도 버디를 낚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이베이스빅애플클래식, 웬디스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LPGA 투어 거물급 선수로 성장한 한희원은 버디 4개, 보기 1개로 3언더파 68타를 치며 공동7위에 올랐다.

한희원은 드라이브샷이 다소 난조를 보였지만 무난한 아이언샷으로 위기를 넘기며 11개홀에서 온그린에 성공했다.

또 웬디스챔피언십 우승 무기였던 물오른 퍼트도 여전해 이날 단 24개의 퍼트로라운드를 마무리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미 3차례나 우승, 이 대회를 `텃밭'으로 일궈 놓은 박세리는 퍼트 수가 31개까지 치솟는 가운데서도 버디 4개를 잡고 보기는 2개로 막아내면서 2언더파 69타로박희정(23.CJ), 이정연(24.한국타이어) 등과 나란히 공동18위에 자리를 잡았다.

박세리와 나란히 경기한 강수연(27.아스트라)과 고아라(23.하이마트)가 1언더파70타로 공동25위, 양영아(25)와 강지민(23.CJ)이 이븐파 71타로 공동46위, 장정(23)과 김초롱(19.크리스티나 김), 김영(23.신세계)이 1오버파 72타로 공동62위를 달렸다.

LPGA 투어에서 5개 대회 연속 컷 통과에 도전한 `골프천재' 위성미(14.미국명미셸 위)는 드라이브샷 방향이 어긋나면서 2오버파로 부진, 공동80위에 그쳤다.

이날 역시 수많은 갤러리들을 몰고 다니며 장타를 휘두른 위성미는 초반 11번,12번홀(이상 파4)에서 샷감각을 찾지 못해 보기를 범한데다 15번홀(파4)에서 티샷한볼을 잃어 버려 트리플보기를 범했다.

그러나 US여자아마추어챔피언십 이후 매달려온 퍼트 연습이 효과를 본 듯 이후안정된 퍼트로 3개의 버디를 엮어내며 만회, 2라운드 선전을 기대하게 했다.

위성미는 "퍼팅 연습이 효과가 있었다.
좀 더 침착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배웠다"고 평가했고 다시 캐디를 맡은 아버지 위병욱(43.하와이대교수)씨에 대해 "퍼트그린에 많은 도움을 주셨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단독 선두로 나선 디아즈는 무려 8개의 버디를 쓸어담고 보기는 2개로 막았으며 테스키도 6개의 버디를 엮어냈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