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제이미파크로거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에서 프로대회 5회 연속 컷 통과를 노리는 `골프천재'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가 특유의 장타를 아끼겠다는 뜻을 밝혔다.

US여자아마추어챔피언십 매치플레이 1회전에서 탈락, 일찌감치 대회 장소에 도착, 3차례 연습라운드를 한 위성미는 "매홀 드라이브를 칠 수 없다.
거리보다는 위치가 더 중요한 홀이 많다"고 말했다.

경기가 열리는 미국 오하이주 톨리도의 하이랜드미도우스골프장은 코스 길이가6천365야드로 LPGA 투어대회 평균 거리지만 드라이버로 티샷을 하기가 애매한 홀이여럿 있는 것이 특징. 또 위성미는 연습라운드 도중 한 도그레그홀에서 코스를 벗어나 주차된 차를 맞혔고 다행히 유리창이 깨지는 않았지만 볼 표면이 벗겨졌던 상황도 털어 놓았다.

그동안 대회 때마다 언론과 갤러리의 관심을 독차지했던 위성미는 "이제 익숙해져 부담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또 위성미는 이 골프장 회원들과 연습경기를 하며 코스 정보를 낱낱이 꿰게 됐으며 US여자아마추어챔피언십때의 퍼트 난조를 극복하기 위해 퍼트 연습에 매달려왔다고 밝혔다.

(톨리도<미 오하이오주> AP=연합뉴스)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