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섭(24.시카고 컵스)이 무뎌진 타격감각으로 빈타에 허덕이고 있다.

최희섭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6회 투수 앤토니오 알폰세카를 대신해 타석에 나왔지만 삼진으로 물러났다.

최희섭은 이날 팀이 6-4로 앞선 6회 1사에서 대타로 나와 볼 카운트 2-3에서 6구째를 휘둘렀지만 헛스윙해 삼진을 당했다.

이로써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4경기 6타석째 무안타에 그쳤고 타율은 전날 0.230에서 0.229로 낮아졌다.

최희섭은 8회 공격때 트로이 오리어리로 바뀌었다.

컵스는 3-4로 뒤지던 5회 모이세스 알루가 승부를 가르는 3점 아치를 그려 6-4로 역전승했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기자 tsyang@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