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교포 제인 박(17)과 아이린 조(18)가 제103회 US여자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 나란히 선두로 나섰다.

조와 박은 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배니아주 글래드와인의 필라델피아골프장(파71. 6천368야드)에서 재개된 대회 예선 1라운드에서 나란히 2언더파 69타를 쳐 새라후아트(캘리포니아)와 함께 공동선두로 나섰다.

폭우와 천둥번개로 중단됐던 1라운드 경기는 이틀째 오전 경기에서 겨우 마쳤으나 오후들어 시작된 2라운드 경기는 코스가 물에 잠겨 다시 하루 연기됐다.

156명의 출전선수 중 60명만이 2라운드 경기를 시작했을 뿐 라운드를 마친 선수는 한 명도 없다.

제인 박과 아이린 조는 지난달 열린 US여자오픈에 아마추어 선수로 출전, 나란히 컷을 통과해 공동30위와 공동58위에 올랐었다.

제인 박은 이날 3개의 버디를 뽑아내고 보기 1개를 범했으며 아이린 조는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기록했다.

두 선수가 선두로 나섬에 따라 전날 1언더파 70타로 1라운드를 마친 유학생 박인비(15)는 공동4위, `아마최강' 송아리(17)는 공동7위가 됐다.

또 유학중인 오선효가 1오버파로 공동9위, `골프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는 2오버파 73타로 공동13위가 되는 등 순위변화가 있었지만 `코리언 파워'는 한층 강화됐다.

한편 이틀째 경기 지연과 연기가 반복돼 대회가 파행운영되면서 선수들은 영화를 보거나 카드 놀이를 하면서 지루함을 달랬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