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세미프로가 된 신예 김나리(18.분당중앙고)가 한국여자프로골프 2부 투어인 드림투어에서 올해 첫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김나리는 5일 경기도 포천 썬힐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때려 2라운드합계 7언더파 137타로 정상에 올랐다. 첫날 선두였던 국가대표 출신 박햇님(18.한양대)에 4타 뒤졌던 김나리는 14번홀까지 버디를 6개나 뽑아내며 4타를 줄여 선두권에 올라선 뒤 15번홀(파5)에서 두번째샷을 핀 1m에 붙여 이글을 낚으며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성균관대총장배에서 우승한 뒤 올해 4월 세미프로테스트를 통과한 김나리는 프로 선수로 처음 출전한 대회를 제패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공은정(18)이 3언더파 69타를 치며 합계 5언더파 139타로 준우승했고 박햇님은1오버파 73타로 부진했으나 첫날 5언더파 67타로 선전한 덕에 합계 4언더파 140타로3위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