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진출 1호인 이천수(22.레알 소시에다드)가 27일(이하 한국시간) 팀에 합류해 첫 훈련을 실시했다. 레알 소시에다드 구단 공식 홈페이지(www.realsociedad.com)와 축구전문사이트사커월드에 따르면 레알 소시에다드의 드누에 감독은 K리그와 A매치를 통해 지난 4개월 간 충분한 실전경험을 쌓고 온 이천수에게 다른 선수들과 달리 체력훈련 보다는 슛과 드리블 등 실전감각 조율에 집중하도록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천수는 이에 앞서 클럽이 위치한 수비에타에 도착해 동료 선수들과 첫 상견례를 갖고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선수단 미팅에도 참석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첫 골을 넣는 한국인 선수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힌 이천수의 챔피언스리그 출전 일정은 다음 달 28일 모나코에서 실시되는 조 추첨 결과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정규리그 2위로 시즌을 마쳐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낸 레알 소시에다드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AC밀란(이탈리아) 등 세계적인 명문 팀들과 함께 조 추점에 들어간다. 레알 소시에다드 구단은 앞서 26일 밤 구단 소속의 각 종목 스포츠클럽 스타들이 총출동해 팬들에게 인사를 올리는 행사를 가졌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