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초이' 최희섭(24.시카고 컵스)이 무려 72일에홈런쇼를 펼치며 그동안의 부진을 말끔히 털어버렸다. 최희섭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서 7회초 대수비로 나와 2차례 타석에 올랐고 이중 1안타를 3점홈런으로 장식했다. 이로써 지난 5월 14일 밀워키전 이후 72일만에 대포를 재가동한 최희섭은 시즌8홈런과 26타점, 31득점을 기록했고 타율도 0.229에서 0.233으로 다소 높였다. 또 지난 6월 8일 경기 중 부상 이후 부진으로 마이너리그 강등까지 거론됐던 최희섭은 이날 활약으로 에릭 캐로스와의 주전 경쟁을 재개할 수 있을 전망이다. 컵스는 이날 필라델피아 선발 빈센트 파디야가 우완임에도 캐로스를 선발 1루수로 출전시켰지만 캐로스가 삼진 한 개와 병살타를 포함해 3타수 무안타로 부진하자7회부터 최희섭을 대신 1루수로 올렸다. 공수교대 뒤 3-10으로 뒤지던 7회말 타석에 오른 최희섭은 상위타자인 알렉스곤살레스와 대미안 밀러의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의 찬스를 맞았다. 파디야의 초구를 건드려 파울을 쳐내 타격감을 확인한 최희섭은 볼을 고른 뒤세번째 투구를 그대로 통타, 가운데 펜스를 훌쩍 넘기는 3점 홈런을 터트렸다. 10-6으로 쫓긴 필라델피아는 최희섭의 홈런포가 터지자 곧바로 파디야를 강판시키고 댄 플리삭을 마운드에 올렸다. 최희섭은 6-14로 뒤진 9회말 1사 1루에 다시 타석에 들어섰으나 아쉽게 헛스윙삼진으로 물러났다. 같은 팀 새미 소사도 1회 투런홈런을 날려 시즌 21호 홈런을 신고했으나 컵스는이날 필라델피아에 14안타(홈런 2개 포함)를 내주며 난타당한 끝에 6-14로 대패해최근 3연패에 빠지며 5할 승률 아래(50승51패)로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기자 anfou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