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최희섭(24.시카고컵스)이 대타로 출장했으나 무안타에 그쳐 부진을 떨치지 못했다. 최희섭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애틀랜타 터너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8로 뒤진 7회초 대타로 나섰으나 안타를 때려내지는 못했다. 최희섭은 7회 초 공격때 투수 안토니오 알폰세카 대신 타석에 나와 볼 카운트 1-1에서 상대 투수 그레그 매덕스의 3구째를 쳤으나 좌익수 플라이아웃으로 물러났다. 이로써 타율은 전날 0.231에서 0.229로 더 떨어졌다. 컵스는 이날 2회 애틀랜타 비니 카스티야에게 2점 홈런을 맞은데 이어 3회 연속안타로 2점을 더 내주며 2-7로 끌려가다 결국 4-8로 패했다. 한편 컵스의 더스티 베이커 감독은 최근 최희섭과 교체 출장하는 에릭 케로스가팀내 최고 타율(0.338)을 올리는 만큼 주전 자리를 굳힐 수 있다고 언급, 최희섭이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마이너리그로 강등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기자 tsyang@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