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국'자 콤비의 도쿄정벌이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23일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일본올림픽대표팀을 상대로 `도쿄대첩의 완성판'을 꿈꾼다. 김 감독은 21일 저녁 일본 프로축구(J리그) 도쿄 베르디 연습장에서 적지에서의 첫 전술훈련을 실시하고 최성국(울산)-정조국(안양) 콤비에게 일본의 골문을 열어 젖히라는 특명을 내렸다. 올림픽대표팀은 대퇴부 부상으로 100% 제 컨디션을 찾지 못하고 있는 '코엘류호 신병기' 조재진(광주)을 `조커'로 활용하는 대신 K리그 무대와 최근 에인트호벤과의 평가전에서 절정의 감각을 보여준 두 선수에게 중책을 맡겼다. 최성국과 정조국은 슈팅 특훈에서 골문 구석구석으로 빨려들어가는 칼날 슛을 여러차례 작렬, 이미 `실탄장전'이 끝났음을 과시했다. 올림픽대표팀에서도 막내급(만19세)인 정조국은 에인트호벤과의 평가전에서 거스 히딩크 감독을 깜짝 놀라게 했던 특유의 미사일슛을 한일전에서도 그대로 재연하겠다며 축구화끈을 동여맸다. '닮은 꼴' 이천수의 불참으로 책임이 더 막중해진 최성국은 요요기 스타디움에서 올림픽대표팀 데뷔골을 작렬하겠다며 `극일(克日) 전선'의 선봉장에 섰다. 김 감독은 기본 전형인 `3-4-3' 대신 일단 `3-5-2' 변형 포메이션으로 일본의 수비진을 교란시킨 뒤 조재진이 투입되면 다시 기본 전술로 전환할 계획이다. 투톱이든 원톱이든 플레이메이커에는 `붙박이' 김두현(수원)이 나서고 좌우날개에는 전재운(울산)과 최태욱(안양)이 포진한다. 올들어 올림픽대표팀에서 이미 2골을 기록한 태극전사 최태욱은 최성국, 정조국, 조재진 등 킬러들이 통하지 않을 경우 직접 측면에서 문전으로 파고 들어 골사냥에 나서겠다는 심산이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에인트호벤과의 평가전에서 30m 짜리 대포알슛을 작렬했던 김정우(울산)와 비밀병기로 투입된 최원권(안양)이 나서고 국가대표 조병국(수원)이 이끄는 스리백에는 조성환(수원)과 박용호(안양)가 좌우측에 자리해 일본의 공격예봉을 차단한다. 골키퍼에는 에인트호벤전에서 눈에 띄는 선방을 보여준 김영광(전남)을 내보내 골문에 자물쇠를 채웠다. 김 감독은 "한여름 파주에서 비지땀을 흘려온 만큼 어떤 전술을 쓰든 적응력에는 문제가 없다. 무엇보다 한일전을 앞두고 젊은 선수들의 전의가 치솟아 기대를 걸어볼만 하다"고 자신감을 표시했다. 김 감독은 전형의 경우 22일 최종연습에서 선수들의 컨디션을 마지막으로 점검하는 과정에서 다시 바뀔 수도 있다고 또다른 변형의 여지를 남겨뒀다. '트루시에 사단'에서 전술을 갈고 닦은 야마모토 마사쿠니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지난 5월 한일전과 지난달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국가대표로 출전했던 오쿠보 요시토(오사카)와 마쓰이 다이스케(교토)를 앞세워 맞불을 놓을 태세다. '일본의 지단', `제2의 나카타'를 꿈꾸는 플레이메이커 마쓰이는 물 흐르는 듯한 패스워크와 2선 침투능력이 매섭고 오쿠보는 단신(168cm)의 핸디캡을 탁월한 위치 선정능력으로 커버하는 섀도 스트라이커다. 여기다 오른쪽 측면을 장악하는 이시카와 나오히로(FC도쿄)도 한방이 있는 요주의 대상. 올림픽대표팀 코칭스태프는 "일본 올림픽팀이 오랫동안 손발을 맞춰와 조직력이 듣던 것보다 더 만만찮은 것으로 평가된다"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도쿄=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