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용(삼성)이 후반기 개막전에서 생애 2번째 완봉승을 거뒀고 현대는 쾌조의 6연승으로 선두를 지켰다. 임창용은 19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삼성증권배 2003 프로야구 LG와의 경기에서 9이닝 동안 삼진 6개를 뽑아내며 6안타 4사사구 무실점으로 상대타선을 잠재우고 2-0승리를 견인했다. 지난 95년 해태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임창용의 완봉승은 개인통산 2번째로 2001년 6월26일 한화전 이후 2년 여만이다. 임창용은 시즌 11승째를 올려 이날 역시 승수를 추가한 이상목(한화)과 어깨를나란히 했지만 방어율은 2.58로 낮춰 이상목(2.61)을 끌어내리고 부문 1위가 됐다. 3위 삼성은 임창용의 완봉 역투와 2회말 강동우의 결승 1타점 2루타를 앞세워 2위 SK와의 승차를 1게임으로 좁혔고 1위 현대를 2게임차로 추격했다. 그러나 7경기 안에 대포 3방을 추가하면 메이저리그 배리 본즈(샌프란시스코)의세계 최단기간 40홈런기록(82경기)을 경신하는 이승엽(홈런 37개)은 4타석에서 볼넷3개(고의사구 1개 포함) 등 1타수 무안타로 상대 투수들의 집중견제에 시달렸다.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2개월 만에 선두를 탈환했던 현대는 먼저 6점을 내주고도 11-7 역전승을 거두는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6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1회말 두산에 6점을 빼앗긴 현대는 2회 정성훈의 솔로포로 공격의 포문을 연 뒤3회 4득점에 이어 4회 전근표의 1점홈런으로 6-6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현대는 7-7로 다시 균형을 맞춘 뒤 6회와 9회 박종호와 김동수가각각 2타점 적시타를 날려 극적인 역전승을 낚았다. 이날 5타수 4안타 2타점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14경기 연속 안타행진을 이어간현대 정성훈은 시즌 타율을 0.347로 끌어올려 이진영(SK.타율 0.344)과 김동주(두산.타율 0.343)을 근소한 차로 제치고 리딩히터가 됐다. 대전구장에서는 선발 이상목의 6이닝 2실점(1자책) 호투와 이도형의 홈런 2방에힘입은 한화가 롯데를 8-3으로 물리쳤고 광주구장에서는 기아가 6-4로 앞서던 6회초2사 후 갑자기 내린 폭우로 경기가 중단돼 강우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서울.광주.대전.대구=연합뉴스) 이동칠.이봉석기자 chil8811@yna.co.kr anfou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