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범(기아)이 삼성증권배 2003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생애 첫 최우수선수(MVP)에 오르며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MVP를 모두 수상했다.

이종범은 17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올스타전에서 서군(LG,기아,현대,한화) 선수로 출전,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공격을 주도하며 동군(삼성 두산 SK 롯데)을 9-4로 꺾는데 주역이 됐다.

이종범은 경기뒤 실시된 기자단 투표에서 유효투표수 74표중 52표를 얻어 김동주(두산) 박용택(LG) 등을 제치고 올스타 MVP에 선정됐다.

이종범은 94년 정규시즌,93년과 97년 한국시리즈에서 MVP를 차지한데 이어 올스타전에서도 MVP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서군의 선발투수 이승호는 2이닝동안 삼진 3개를 곁들이며 무안타 무실점으로 산뜻하게 막아 승리투수가 됐고 임창용은 2이닝 동안 4실점(비자책)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한편 이날 올스타전에는 노무현 대통령이 시구를 했고 경기 도중 실시된 닥터K레이스와 홈런레이스 결승에서는 각각 채병룡(SK)과 김동주(두산)가 우승을 차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