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천재 이종범(기아)이 삼성증권배 2003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생애 첫 최우수선수(MVP)에 오르며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MVP를모두 수상하는 진기록을 달성했다. 이종범은 17일 장맛비가 흩뿌리는 대전구장에서 열린 올스타전에서 서군(LG, 기아, 현대, 한화) 선수로 출전,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공격을 주도하며 동군(삼성,두산,SK,롯데)을 9-4로 꺾는데 주역이 됐다. 이종범은 경기 뒤 실시된 기자단 투표에서 유효투표수 74표 중 52표를 얻어 김동주(두산.12표), 박용택(LG.8표) 등을 제치고 올스타 MVP에 선정됐다. 이로써 이종범은 94년 정규시즌, 93년과 97년 한국시리즈에서 MVP를 차지한데 이어 올스타전에서도 MVP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이종범의 MVP 3관왕은 타이론 우즈(당시 두산)에 이어 두번째. 이날 경기는 서군의 타자들이 동군의 선발 임창용(삼성)을 두들기면서 기선을 잡아갔다. 서군은 2회말 선두타자 홍세완이 볼넷을 얻은 뒤 뒤 정성훈의 몸에 맞는 공과장종훈이 유격수 실책으로 살아 나가면서 무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후속타자 조인성의 3루수 땅볼 때 3루 주자 홍세완이 홈에서 아웃되고 유지현이 삼진을 당하면서 기회는 무산되는 듯 했다. 2사 만루에서 등장한 이종범은 임창용으로부터 2타점 우전안타로 공격의 물꼬를튼 뒤 다시 도루를 성공시켜 주자 2, 3루를 만들며 공격의 맥을 이어줬다. 이어 박용택도 중전안타로 주자 조인성과 이종범을 모두 홈으로 불러 들여 4-0으로 앞서 갔다. 이종범은 5회에서도 선두타자로 나서 중전안타를 치고 나간 뒤 두번째 도루를성공시킨 뒤 장성호의 중전안타 때 다시 득점, 점수를 5-0으로 벌려갔고 6회에도 2점을 추가해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는 듯 했다. 하지만 이승엽, 김동주, 양준혁 등 막강 타선으로 구성된 동군의 반격도 만만치않았다. 7회까지 이승호(LG)-리오스(기아)-정민태(현대) 등으로 이어진 서군의 투수진에 산발 4안타 만 치며 끌려가던 동군은 8회 1사 후 이진영이 2루타를 치고 나간 뒤안경현의 중전안타로 1-5를 만들었다. 이승엽의 2루타로 2사 2,3루 상황에서 이날 홈런왕에 올랐던 김동주가 중월 3점홈런을 날려 4-7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서군은 8회 김태균(한화)과 김상훈(기아)의 랑데부 홈런이 터지면서 동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서군의 선발투수 이승호는 2이닝 동안 삼진 3개를 곁들이며 무안타 무실점으로 산뜻하게 막아 승리투수가 됐고 임창용은 2이닝 동안 4실점(비자책)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한편 이날 올스타전에는 노무현 대통령이 시구를 했고 경기 도중 실시된 닥터K레이스와 홈런레이스 결승에서는 각각 채병룡(SK)과 김동주(두산)가 우승을 차지했다. (대전=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