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프로축구 명문 레알 소시에다드 입단을 확정지은 이천수(22)가 출국을 앞두고 고열로 병원신세를 져 우려를 낳았다. 지난 14일에도 한차례 응급실 신세를 졌던 이천수는 15일 새벽 갑작스런 고열로인근 병원에 후송돼 새벽까지 치료를 받은 뒤 귀가해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천수의 모친인 박희야씨는 이날 오전 연합뉴스에 "천수가 오늘 새벽 갑작스런고열에 시달려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돌아와 현재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씨와 소속팀인 울산 현대는 이천수의 상태가 호전돼 예정대로 15일 오후 메디컬테스트를 받기위해 스페인 현지로 출발해 20일께 귀국한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박씨는 "천수가 성격이 좀 예민한 편이라 큰 일이 겹치면 몸이 좋지 않은 징크스가 있다"면서 "큰 무대인 유럽리그에서 열심히 해야한다는 부담 때문에 몸과 마음이 상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박씨는 또 "천수가 열심히 뛰어서 돈 많이 벌어 효도하겠다고 말했다"면서 "성격이 좋아 적응이 빠른데다 팀에 노장선수들이 많아 빠른 시일내 주전자리를 꿰찰 것 같다"며 아들에 대한 전폭적인 신뢰를 보냈다. 울산 관계자들이 이천수와 스페인에 동행하기 때문에 박씨는 따라가지 않는 대신 보약을 딸려보내 현지에서도 체력을 보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지난해 K리그 신인왕인 이천수는 이달 초 3년 계약에 이적료 350만달러(42억원.이하 세금제외), 연봉 50만달러(6억원)라는 파격적인 조건으로 레알 소시에다드와 입단에 합의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