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24.보스턴 레드삭스)이 1이닝을 완벽한 피칭으로 막아내 치열한 연장 혈투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하며 세이브를 추가했다. 김병현은 9일(이하 한국시간) 토론토의 스카이돔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2-1의 살얼음판 리드를 지키던 연장 12회말 등판, 1이닝 동안 삼진 1개를 곁들이며 퍼펙트로 처리하는 완벽한 투구로 승리를 지켜 세이브를 챙겼다. 지난 5월30일 보스턴에 새 둥지를 튼 뒤 지난 3일 탬파베이전에서 이적 후 첫세이브를 거뒀던 김병현은 6일 만에 세이브를 보태며 시즌 3승7패2세이브를 기록했고 방어율도 종전 3.70에서 3.65로 좋아졌다. 또 전날 뉴욕 양키스전에서 1⅓이닝을 수비 실책으로 1실점(비자책)하고 패전멍에를 썼던 김병현은 이날 뿌린 12개 공 가운데 8개가 스트라이크였고 토론토의 중심타선은 김병현의 공격적인 피칭에 맥을 추지 못했다. 1회말 토론토에 선취점을 내준 뒤 상대 선발 로이 할러데이의 구위에 눌려있던보스턴 타선은 6회초 더그 미라벨리의 1점홈런으로 동점을 만들며 승부를 연장으로몰고 갔다. 1-1의 팽팽한 균형을 이어가던 보스턴은 연장 12회초 무사 2루에서 제이슨 바리텍의 적시타로 1점을 보태 승기를 잡자 공수교대 후 김병현을 마운드에 올렸다. 김병현은 홈런 수위(28홈런)를 달리며 타율 0.310의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강타자 카를로스 델가도를 유격수 라인드라이브로 처리한 뒤 톰 윌슨도 풀카운트 대결끝에 1루수 플라이로 유도해 잡았다. 기세가 오른 김병현은 에릭 힌스케를 3구삼진으로 간단히 제압하고 기나긴 연장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