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년만에 '금녀의 벽'을 허물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도전했던 여자 골프 `지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또하나의 남자 스킨스 게임에 나설 전망이다. 오는 11월말 열리는 코내그라푸드스킨스게임 대회조직위원회는 스폰서 초청 선수로 소렌스탐에게 출전을 요청할 지 여부를 검토중이라고 9일(한국시간) 밝혔다. US여자오픈 당시 스킨스 게임과 같은 특별 이벤트에는 출전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던 소렌스탐은 이같은 소식에 대해 "PGA 투어 대회에 두번 다시 나가지 않겠다고했지만 스킨스 경기는 다르다"며 호기심을 나타냈고 그의 에이전트인 IMG의 마크 스타인버그도 일정상 문제가 없다고 확인해 일단 초청만 결정된다면 출전할 가능성이아주 높다. 그러나 소렌스탐의 출전이 확정되더라도 이 대회 직전에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출전하는 타이거 우즈(미국)와의 대결은 성사되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소렌스탐은 11월 중순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타이거스킨스골프대회(총상금18만달러)에서 `성대결 2라운드'를 치른다. (노스 플레인스 AP=연합뉴스)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