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빅리거 선발투수 3인방' 김선우(26.몬트리올)와 서재응(26.뉴욕 메츠), 김병현(24.보스턴)이 2일(이하 한국시간)부터 하루간격으로 연속 출격, 승수 사냥에 나선다.

`맏형' 박찬호(30.텍사스)가 지난 달 9일 올 시즌 2번째 부상자명단에 올라 재활에 전념하고 있어 아우들의 어깨는 무거울 수 밖에 없지만 이들 3명이 처한 상황이 판이하게 다르다.

1일에 이어 2일과 3일 오전 8시10분 뉴욕 셰이스타디움에서 각각 열리는 몬트리올-메츠간 3연전 중 2번째 경기 선발로 낙점된 김선우는 강한 인상을 남겨야 빅리그잔류를 기대할 수 있고 3번째 경기에 등판하는 서재응은 호투해야 내셔널리그 신인왕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

또 지난 5월30일 애리조나에서 보스턴으로 둥지를 옮겼던 김병현은 4일 탬파베이전(오전 7시.토로피카나필드)이 마무리 보직 전환을 앞둔 마지막 선발등판이다.

3인방 중 가장 먼저 출격하는 김선우는 빅리그 복귀전이던 지난 달 22일 토론토와의 경기에서 4⅓이닝을 4실점했던 부진을 털고 시즌 첫 승을 올리겠다는 각오다.

다행히 선발 맞대결하는 애런 헤일먼이 올 해 메이저리그 단 1경기에 나와 1패만을 기록한 신인이어서 첫 승을 신고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종전 2경기에서 홈런 5개를 허용했던 만큼 결정적인 한방에 강한 제로미 버니츠와 클리프 플로이드(이상 14홈런)가 메츠 타선에서 경계해야 할 타자들이다.

다음 날 같은 장소에서 몬트리올을 상대로 시즌 6승 사냥에 나서는 서재응은 특유의 칼날 제구력을 회복하며 상승세를 탈 수 있을 지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달 18일 플로리다전까지 쾌조의 4연승을 달리다 손톱 부상 때문에 열흘 만에 등판했던 같은 달 27일 뉴욕 양키스전에서는 5⅓이닝을 6실점하는 부진을 보였다.

선발대결 상대는 6승6패(방어율 4.19)를 기록중인 리반 에르난데스이고 중심타선에 포진한 호세 비드로(타율 0.327)와 브래드 윌커슨, 올랜도 카브레라(이상 타율0.301)를 조심해야 한다.

또 시즌 4승에 도전하는 김병현은 3승4패(방어율 3.83)를 기록중인 제레미 곤살레스와 선발 기싸움에서 이기고 타선의 로코 바델리(타율 0.314), 아브레이 허프(타율 0.302, 15홈런)만 잘 봉쇄한다면 선발로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