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초이' 최희섭(24.시카고 컵스)이 부상을 떨치고 빅리그에 돌아온다.

최희섭은 1일(한국시간) 필라델피아 베테랑스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필라델피아필리스와의 원정경기에 나선다.

빅리그 복귀는 지난 8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공중볼을 잡으려다 투수와 충돌하면서 머리를 다치는 불상사후 23일만이다.

지난 17일부터 야외 훈련을 재개한 최희섭의 복귀 준비는 완벽하다.

그는 지난 28일 오마하와의 경기 두번째 타석에서 좌측 관중석을 훌쩍 넘기는 장외 2점 홈런을 터뜨리는 등 그간 마이너리그 트리플A 경기에 5번 출장, 홈런과 2루타를 1개씩 기록했고 밀어내기 타점을 올렸다.

최희섭은 이에 따라 최근 4연패의 수렁에 빠져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로 처진 팀에 활기를 불어 넣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도 기대된다.

이날 맞서는 필라델피아의 선발 투수 빈센테 파디야(6승7패, 방어율 3.76)와는 첫 대결.

최희섭은 앞으로 활약 여하에 따라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 간판타자였던 '수퍼루키' 마쓰이 히데키(뉴욕 양키스)에게 뒤진 신인왕 경쟁에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부상 공백으로 최희섭의 현재 성적은 타율 0.244에 홈런 7개, 22타점에 머물러마쓰이(타율 0.305, 홈런 8개, 60타점)에 비해 크게 뒤진 상태.

최희섭의 복귀전은 MBC ESPN에서 오전 8시부터 생중계될 예정이다.

한편 몬트리올 엑스포스에서 뛰고 있는 김선우(26.1패)는 2일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시즌 첫승을 노린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기자 tsyang@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