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출신 메이저리거 김병현(24.보스턴 레드삭스)과 서재응(26.뉴욕 메츠)이 28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8시 동반 출격한다.

미국프로야구에 진출한 한국 투수 중 선발자리를 지키고 있는 김병현과 서재응은 이날 강타자들이 버티고 있는 플로리다 말린스와 뉴욕 양키스를 각각 만나 쉽지않은 승부를 펼쳐야 한다.

보스턴 이적 후 1승1패에 방어율 5.00을 기록 중인 김병현은 플로리다와의 경기에서 우선 중요한 승부처에서 홈런을 허용하는 징크스를 떨쳐 내고 코칭 스태프의신임을 얻어야 한다.

김병현이 가장 경계해야 할 타자는 내셔널리그에서 홈런 23개를 쏘아 올리며 하비 로페스(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런 부문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는 마이크 로웰.

로웰은 또한 63타점으로 이 부문에서 3위를 기록, 찬스에 강한 면모를 보여주고있는 강타자다.

이 밖에 13개의 홈런을 기록 중인 데릭 리, 김병현과의 대결에서 홈런 1개를 포함해 5할을 치고 있는 이반 로드리게스 등 강타자들이 차례로 타석에 들어설 예정이어서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선발 대결을 펼칠 칼 파바노도 올 시즌 6승8패에 방어율 4.11로 썩 좋지는 않지만 시속 150㎞를 웃도는 강속구와 날카로운 슬라이더를 갖추고 있다.

더욱이 불방망이를 자랑하던 보스턴의 타선도 최근에 기복이 심한 타율을 보이고 있어 김병현으로서는 부담스럽다.

올 시즌 한국 투수 중 최고의 성적을 내고 있는 서재응(5승2패.방어율 2.66)도양키스와의 대결에서 잇따라 강타자를 만나게 됐다.

1번타자 알폰소 소리아노는 20개의 홈런으로 아메리칸리그 홈런 더비 3위에 올라있고 3번타자 제이슨 지암비는 19개로 랭킹 4위인데다 라울 몬데시(13홈런), 호르헤 포사다(15홈런) 등 두자릿수의 홈런을 기록하고 있는 타자들이 즐비하다.

또한 일본을 대표하는 거포 마쓰이 히데키(7홈런.타율 0.288)와의 대결도 피할수 없는 형국. 지난 4월 28일에는 박찬호(30.텍사스 레인저스)가 한.일 투타대결에서 마쓰이를삼진 1개와 범타 1개로 처리한 적이 있지만 `산너머 산'이 될 양키스의 강타선을 맞게되는 서재응으로서는 힘든 승부가 될 수 밖에 없다.

더욱이 상대의 선발투수는 메이저리그 17년차의 노장 데이비드 웰스. 비록 예전같은 강속구는 볼 수 없지만 절묘한 제구력으로 타자를 요리하는 웰스는 올 시즌 9승2패(다승 6위.승률 3위), 방어율 3.26(8위)으로 건재를 과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