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연(22.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부투어인 퓨처스투어에서 시즌 첫 승을 신고하며 상금랭킹 1위 굳히기에 들어갔다. 김주연은 23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앤하버의 레이크포리스트골프장(파72)에서 열린 퓨처스투어 뱅크오브앤아버클래식(총상금 6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3라운드합계 7언더파 209타로 정상에 올랐다. 올해 11개 대회에 출전해 처음으로 우승컵을 안은 김주연은 우승상금 8천400달러를 받아 시즌 상금 3만4천174달러로 랭킹 1위를 굳게 지켰다. 지난 2001년 퓨처스투어 시즌 상금 3위에 200달러가 모자란 4위에 그치며 LPGA투어 입성에 실패했던 김주연은 내년 LPGA 투어 풀시드 확보를 눈앞에 두게 됐다. 김주연은 "현재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어 남은 대회에서 최선을 다하는플레이로 좋은 소식을 자주 전하고 싶다"고 KTF를 통해 알려왔다. 올해 2승을 거두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 리사 홀(영국)이 1타차 2위를 차지했고지난 3월 퓨처스투어 개막전에서 우승했던 문수영(19)도 공동5위(212타)를 차지, 시즌 상금랭킹 4위를 유지하며 내년 LPGA 투어 직행 티켓을 노리게 됐다. LPGA는 퓨처스투어 상금랭킹 5위까지 내년 정규투어 풀시드를 준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