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웨그먼스로체스터(총상금 120만달러)에서 다시 한번 '코리언 파워'가 위력을 떨쳤다. 2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로커스트힐골프장(파72. 6천20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박지은(24.나이키골프),박세리(26.KTF), 강수연(27.아스트라) 등 한국 선수 3자매는 나란히 '톱10'에 입상했다. '톱10'에 든 14명 가운데 본바닥 미국선수가 5명으로 가장 많았지만 호주(2명),영국(2명)을 앞섰다. 우승은 2라운드부터 선두로 나섰던 레이철 테스키(호주)에게 돌아갔다. 테스키에 5타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박지은은 4언더파 68타를 치며 추격전을 펼쳤으나 역시 4타를 줄인 테스키를 끝내 따라 잡지 못했다.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대회를 마친 박지은은 11언더파 277타의 테스키에 5타 뒤진 3위를 차지했다. 드라이브샷 불안으로 전반에 보기 2개와 버디 2개로 제자리 걸음을 걷던 박지은은 후반 들어 아이언샷과 퍼팅이 안정세로 돌아선데 힘입어 보기없이 4개의 버디를뽑아내는 뒷심을 발휘했다. 4타차 공동2위로 4라운드를 시작, 역전 우승에 기대를 걸었던 박세리는 퍼팅 난조에 발목을 잡힌 탓에 2언더파 70타에 그치며 합계 5언더파 283타로 공동3위로 순위가 한단계 떨어졌다. 박세리와 함께 공동2위였던 강수연은 1오버파 73타로 부진했지만 합계 2언더파286타로 공동9위를 차지, 시즌 3번째 '톱10'에 입상했다. 그러나 3라운드에서 5타를 뒷걸음치면서 우승권에서 멀어졌던 김미현(26.KTF)은이날도 2타를 더해 합계 3오버파 291타로 공동33위까지 내려 앉았다. 테스키는 14번홀까지 1타밖에 줄이지 못해 2위 그룹의 추격에 말려드는 듯 했으나 15번홀(파3) 2m 버디에 이어 17번홀(파5)에서 3m 짜리 이글 퍼트를 집어넣으며쐐기를 박았다. 지난 16일 소렌스탐을 플레이오프에서 꺾고 1년만에 통산 3승을 올렸던 테스키는 2주 연속 우승을 달성하며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3승), 박세리(2승)에 이어 올해 3번째로 2승 이상을 따낸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우승 상금 18만달러를 받은 테스키는 시즌 상금 총액을 47만1천829달러로 늘리며 상금랭킹 10위에서 5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이날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러 합계 7언더파 281타로 2위에 올라 신인왕 경쟁에서 주도권을 확실하게 잡았다.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 카리 웹(호주)은 3언더파 69타로 선전했으나 2, 3라운드부진을 이기지 못하고 합계 1언더파 287타로 공동15위에 그쳤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