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웨그먼스로체스터(총상금 120만달러) 첫날 한류열풍의 리더들이 대거 상위권에 포진, 승수 추가 전망을 밝게했다. 2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로커스트힐골프장(파72. 6천20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박지은(24.나이키골프)과 김미현(26.KTF), 강수연(27.아스트라)이 나란히 공동3위에 올랐다. 무려 9명이 공동3위 그룹을 형성하는 상위권 혼전속에 박세리(26.CJ)가 이들에1타 뒤진 공동13위에 오르는 등 `한류열풍' 리더들의 출발이 순조로웠다. 시즌 2승째를 노리는 박지은은 버디 6개와 보기 3개, 김미현과 강수연은 각각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나란히 3언더파 69타를 쳤다. 5언더파 67타를 쳐 단독 선두로 나선 티나 배럿(37.미국)과는 2타차, 2위 A.J.이손(27.미국.68타)과는 불과 1타차다. 박지은은 이날 18홀 가운데 단 6홀만 티샷을 페어웨이에 떨굴 만큼 드라이브샷이 불안정했지만 무난한 아이언샷과 퍼트로 버텼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박지은은 11번홀(파5)에서 첫 버디를 잡았고 13번홀(파4) 보기로 잠시 주춤했지만 15번홀(파3)과 16번홀(파4)에서 각각 버디를 챙겨, 전반에 2타를 줄였다. 후반 3번홀(파4)에서 다시 1타를 줄인 박지은은 5-6번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해중위권으로 추락하는듯 했지만 막판 8-9번홀에서 연속 버디로 2타를 만회했다. 지난해 대회 4라운드에서 카리 웹(호주)에 역전당해 우승컵을 놓쳤던 김미현은전반 2개의 버디를 잡은 뒤 후반 11번홀(파5)과 12번홀(파4)에서도 연속 버디를 잡았지만 18번홀(파4) 보기로 3언더파에 만족해야 했다. 강수연도 전반 1타를 줄이는데 그쳤지만 후반 3개의 버디를 잡고 보기는 1개로막으면서 2타를 더 줄여 공동3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박지은과 김미현 모두 경기를 마칠 당시 공동선두였지만 배럿이 막판 급격한 상승세로 단독선두로 나섰고 이어 이손이 2위로 부상하면서 순위가 밀렸다. 특히 신인이던 지난 98년 오션스테이트오픈 우승컵을 거미쥔 뒤 지금까지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던 배럿은 막판 7-9번홀에서 3홀 연속 버디 퍼트를 떨구는 등이날 7개의 버디를 잡는 기염을 토했다. 이손도 7개의 버디를 낚으면서 3개의 보기에도 불구, 공동3위 그룹을 넘어서며2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지난주 공동5위에 그쳤던 박세리는 흔들리는 티샷(페어웨이 안착률 50%)을 정교한 아이언샷으로 보충하며 14개홀에서 버디 기회를 만들었지만 퍼트가 시원치 않아만족할만한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그러나 선두 배럿과의 차이가 불과 3타에 불과해 언제라도 추격이 가능한 위치. 지난주 연장승부 끝에 자이언트이글클래식 우승컵을 거머쥔 레이첼 테스키와 디펜딩챔피언 웹(이상 호주)도 강세를 보이며 공동3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지난 99년 애틀랜타 교외에서 벌어진 골프숍 살인사건으로 오빠를 잃었던 매리앤 모리스(38)와 에이미 리드(41), 안나 애커 마코스코(34. 이상 미국), 제니퍼로살레스(25.필리핀) 등도 나란히 공동3위에서 선두경쟁을 벌이게 됐다. 한편 박희정(23.CJ)은 71타로 공동18위에 올랐고 김초롱(19.크리스티나 김)과고아라(23.하이마트)는 2오버파로 공동61위, 양영아(25)와 김영(23.신세계)은 3오버파 공동85위로 부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